폭스뉴스 직원들에게 예방접종 현황 공개 의무화, 톱스타들의 발언과 모순

폭스뉴스 가 이슈가 되고있다

폭스뉴스 모순

우익 성향의 채널 폭스뉴스는 수개월간 백신 여권 개념을 공격하며 백신 상태를 묻는 것은 사생활 침해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며 직원들에게 이번 주 백신 상태를 회사에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폭스 뉴스 미디어의 수잰 스콧 최고경영자는 화요일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모든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 상태를
내부 데이터베이스에 업로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스콧은 자신의 이메일에서 “모든 직원들은 8월 17일 마감까지 자신의 신분에 들어가야 한다”고 적었다. 이
문장은 CNN Business가 입수한 것이지만 애드위크가 처음 보도했다.
스캇은 “백신을 접종받은 직원에게는 마스크가 선택 사항으로 남아 있지만, 회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회가
제한된 좁은 공간과 통제실을 포함한 여러 직원이 있는 곳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스콧은 백신이 의무적으로 사무실에 들어오게 될 것이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 상태에 대한 의무 보고는 방송사의 톱스타들의 논평에 직면해 있다.

폭스뉴스

터커 칼슨은 자신에게 예방접종 상태에 대해 묻는 기자들에게 이 질문은 그들의 성생활에 대해 묻는 것과 비슷하다고 거듭 제안했다. 숀 해니티는 “의사-환자 간 비밀유지”를 거듭 강조해 왔다.
폭스 뉴스의 대변인은 최고 스타들의 언사와 자체 내부 정책 간의 불일치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폭스는 지난 6월 조용히 자체 버전의 백신 여권을 구현했다. 이 시스템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폭스사에 주사를 맞은 날짜와 어떤 백신이 사용됐는지 보고할 수 있도록 했다.
회사는 당시 직원들에게 “이 정보를 FOX에 제공하면 우주 계획과 연락처 추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실태 보고를 독려했다.
자신의 상태를 보고한 직원은 달리 요구되는 일일 건강 검진을 우회할 수 있습니다.
폭스 뉴스는 사람들에게 예방접종 상태를 보여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반미적이며 개인의 자유를 위협하는 것이라는 개념을 묘사하며 수개월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