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방부 는 북한이 발사한 SLBM의 수에 대한 한국의 정보를 편들게 했다.

미국방부

미국방부 21일(현지 시간) 이 숫자를 놓고 한·일 군 당국 간 이견이 있는 가운데 북한이 10월 19일 단발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그것을 단발성 발사라고 불렀다.

” 서울과 도쿄의 수치에 대한 다른 견해에 대한 질문에 대답했다.

안전한 재테크 허니빗

그러나 커비는 워싱턴의 입장에 대한 근거는 언급하지 않았다.

합동 참모 본부 서울에서 10월 19일 오전 북한이 발사 후”주변 10:17시에서 북한은 정체 불명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신포시,

함경 남도 동해 안으로 동쪽 해안과 관련된 잠수함 발사 탄도 유도탄(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것으로 추정되고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방부 추가 사양과 특징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방위성은 이날 밤 공개된 2건의 문서에서 2건의 발사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하나의 투사물 변칙적으로 약 50km의 최대 고도에서 휘날리는 약 600km와[동해]에 한반도의 동쪽에 쓰러져 있는 여행으로 여겨지고 있다.

다른 로켓이 이동한 거리를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긴장된 한일관계로 인해 양국 군 사이에 정직한 정보교환과 의견교환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일본이 어떻게 두 번의 발사가 발생했다고 결론 내렸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그러나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10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발사체를 쏜 것으로 알려진

북한 잠수함인 8.24 용웅호가 한 번에 한 발만 발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2019년 10월 북한이 북국송 3호를 시험발사했을 때 일본도 두 차례 발사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아마 탄도 미사일과 분리된 추진체 부품에 의한 추적 실수였을 겁니다.

국제뉴스

북한이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10월 19일 수중으로부터 상공을 날아오른다.(KCNA/연합뉴스)

미국방부 21일(현지 시간) 이 숫자를 놓고 한·일 군 당국 간 이견이 있는 가운데 북한이 10월 19일 단발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그것을 단발성 발사라고 불렀다.

” 서울과 도쿄의 수치에 대한 다른 견해에 대한 질문에 대답했다.

그러나 커비는 워싱턴의 입장에 대한 근거는 언급하지 않았다.

합동 참모 본부 서울에서 10월 19일 오전 북한이 발사 후”주변 10:17시에서 북한은 정체 불명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신포시,

함경 남도 동해 안으로 동쪽 해안과 관련된 잠수함 발사 탄도 유도탄(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것으로 추정되고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